• facebook
  • kakaostory
  • twitter
  • youtube


세시풍속  

  • 1월
  • 2월
  • 3월
  • 4월
  • 5월
  • 6월
  • 7월
  • 8월
  • 9월
  • 10월
  • 11월
  • 12월

연간계획안

세시풍속이란?
세시풍속이란?
세시(歲時)란 세월과 같은 의미로 일 년 열두 달을 두고 바뀌는 시간을 말한다. 풍속은 일 년을 주기로 계절따라 반복되는 고유의 풍속을 말한다. 우리 선조들이 오랜 세월을 지내면서 24절기의 변화에 자연스럽게 맞춰가는 생활이 바로 세시풍속이라고 할 수 있다. 세시풍속은 대개 명절과 절기로 나눈다.
명절
계절적·자연적 정서와 제례 및 민속적 요소가 내포되어, 우리 민족이 전통적으로 지내온 축일이다. 삼월삼짇날, 석가탄신일, 단오, 삼복, 추석, 동지, 설 등을 들 수 있다.
월 주제 대설,동지
  • 교육방향

    12월에는 눈이 많이 내린다는 뜻의 '대설'과 겨울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가 있다. 한 해의 농사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을 준비를 하는 절기 '대설과 동지' 에 대해 알아보자.

    자료제공 : 하정연 교수
이달의 절기 대설, 동지
  • <대설>
    대설은 양력 12월 7일이나 8일 무렵으로 일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뜻이다. 조상들은 대설에는 눈이 많이 내리면 새해에는 농사가 잘 되어 풍년이 들고, 춥지 않은 겨울을 맞게 된다고 믿었다. 이때 농촌은 추수와 김장 등 월동준비가 거의 끝난 후 일년을 마무리하면서 새해를 맞이할 준비를 하는 농한기에 해당된다. 보통 이 무렵에 콩으로 메주를 쑤어 다음 해 담글 장을 준비한다.
    <동지>
    동지는 일 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날이다. 태양의 부활이라는 큰 의미를 가진 날로 전통사회에서는 동지를 '작은 설'로 여기며 다음으로 경사스러운 날로 생각했다. 예로부터 전통사회에서는 단오가 가까워져 오면 친지와 웃어른께 부채를 선물로 선사하고, 동지가 되면 책력을 선사하는 풍속이 있다. 동지에는 절식으로 팥죽을 쑤어 먹는데 먼저 사당에 팥죽을 올린 뒤 집안 곳곳에 팥죽 한 그릇씩 떠 놓고 새해의 무사안일을 빌었다.
관련활동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