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료회원신청
  • 꼬망세몰
  • 회원안내
  • facebook
  • kakaostory
  • twitter
  • youtube

세시풍속  

  • 1월
  • 2월
  • 3월
  • 4월
  • 5월
  • 6월
  • 7월
  • 8월
  • 9월
  • 10월
  • 11월
  • 12월

연간계획안

세시풍속이란?
세시풍속이란?
세시(歲時)란 세월과 같은 의미로 일 년 열두 달을 두고 바뀌는 시간을 말한다. 풍속은 일 년을 주기로 계절따라 반복되는 고유의 풍속을 말한다. 우리 선조들이 오랜 세월을 지내면서 24절기의 변화에 자연스럽게 맞춰가는 생활이 바로 세시풍속이라고 할 수 있다. 세시풍속은 대개 명절과 절기로 나눈다.
명절
계절적·자연적 정서와 제례 및 민속적 요소가 내포되어, 우리 민족이 전통적으로 지내온 축일이다. 삼월삼짇날, 석가탄신일, 단오, 삼복, 추석, 동지, 설 등을 들 수 있다.
월 주제 입춘, 우수/대보름
  • 교육방향

    2월에는 봄이 움트기 시작하지만 매서운 한파가 몰려온다.
    조상들은 첫 해의 보름달이 뜨는 날을 세시풍속에서 중요한 명절로 여겼다.
    2월의 절기 ‘입춘’과 ‘우수’, 명절 ‘정월 대보름’에 대해 알아보자.

    자료제공 : 하정연 교수
이달의 절기 입춘, 우수
  • <입춘>
    봄을 상징하는 입춘은 양력 2월 4일이나 5일 무렵에 해당하며 새로운 해의 시작을 의미하는 절기다. 옛부터 입춘이 되면 농가에서는 농사 준비를 시작한다. 아낙들은 집안 곳곳에 쌓인 먼지를 털어내고 남자들은 겨우내 넣어둔 농기구를 꺼내 손질하며 한 해 농사에 대비했다. 입춘에 내리는 비는 만물을 소생시킨다고 하여 반겼다고 한다. 그러나 간혹 매서운 추위가 몰려와 봄을 시샘한다고 하여 ‘입춘 한파’, ‘입춘 추위 김장독 깬다.’라는 말이 전해진다. 입춘날 농가에서는 대문이나 집안 기둥에 입춘첩(立春帖)을 붙였다. 입춘첩에는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이라는 글귀를 써서 한 해의 무사태평과 농사의 풍년을 기원한다. 이는 어둡고 긴 겨울이 끝나고 봄이 시작되었음을 자축하는 뜻이다.

    <우수>
    우수는 양력 2월 19일 무렵으로 예로부터 ‘입춘이 지나면 차가운 북풍이 걷히고 동해 동풍이 불면서 얼었던 강물이 녹기 시작한다.’, ‘우수·경칩이면 대동강 물도 풀린다.’라는 말이 전해진다. 이 말처럼 우수는 눈이 비로 바뀌면서 얼었던 땅이 녹고, 따뜻한 봄비가 내리기 시작하는 절기가 되었다는 뜻이다. 우수에는 겨울 추위가 가시고 봄기운이 온 산천에 가득하고 산과 들에는 새싹이 돋아나고 동물들도 동면에서 깨어난다. 이때 농부는 논밭에 있는 병충해 예방을 위해 논·밭두렁을 태우는 등 본격적인 농사준비에 들어간다. 논·밭두렁 태우기는 각종 병이나 해충을를 박멸해 농작물의 병충해를 예방하고, 풍농을 꾀한다는 것에서 시작된 풍습이다.
관련활동
이달의 명절 대보름
  • <정월 대보름>
    정월 대보름날은 한 해의 첫 보름으로 음력 1월 15일이다. 태고적 풍속은 대보름을 설처럼 여기기도 했다. 조선 후기에 간행된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대보름에 밤에 잠을 자면 눈썹이 하얗게 변한다고 하여 온 집안에 등불을 켜 놓고 밤을 새웠다고 전해진다. 정월대보름 아침에는 땅콩, 호두, 은행 등 견과류를 깨물어 먹어 부스럼이 나지 않고 일 년 동안의 무사태평을 기원했다. 정월대보름에는 풍요와 다산을 기원하며 줄다리기, 지신밟기, 다리 밟기, 쥐불놀이, 달집태우기 등을 했다. 또 더위팔기, 귀밝이술 마시기 등의 풍습이 전해진다.
관련활동
참고자료